신 요마와리 – 떠도는 밤 : 심연 플레이.

* 역시나 개인적인 생각. 플레이 타임은 약 이틀. (20시간 정도) 거창하게 길게 평가한 글은 아니다.

화이트데이 다음으로 해본 올해의 세번째 공포게임. 먼저 공포게임을 잼있게하여 기억에 남는 타이틀은 아래가 대표적이다.

1. 사일런트 힐 오리진, 사일런트 힐 3 (이건 플스를 빌려서 했었다 ㄷㄷ)
2. 화이트데이 2015 모바일 (2017판은 실망이므로 제외)
3. 바이오하자드 7
4. 이블위딘
5. 언틸던

그리 많지않다. 실제로 공포게임을 많이한건 아니다. 그냥 이 게임에 재미를 느낀 기준이 무엇일지 감을 잡기에 도움이 될까하여 나열 해 보았다. 그 외 맘에 들었던건 아기자기한 캐릭터와 그래픽.

암튼 게임에 만족을 하긴했지만 먼저 단점을 뽑자면 아래와같을것이다.
– 평상시 게임 난이도와 너무 차이나는 보스전
– 마을을 돌아다닐 때 자주나타나는 로딩 렉 (약 0.3 ~ 0.5초정도)
– 약간은 비싼 가격 (3.5 ~ 4만원정도라면 적당하지 않았을까)
– 유독 소리 크기가 잘못 조절된듯한 지하수로에서의 발소리 (텝댄스용 신발인가? 싶을정도)
– 통계데이터 미제공 (죽은 횟수, 플레이타임, 숨겨진 이벤트 및 아이템 수집률 등등)
– 패드 연결이 끊기거나 SHARE 메뉴 진입 시에도 일시정지 없이 게임이 계속 진행

위 여섯가지 말고도 어떤 사람은 점프 스케어 방식의 공포를 유발하는것에 반발하는걸 보기도했다. 공포게임을 처음 접하거나 한두번 정도밖에 안해보았으면 이 게임에서의 연출이 무서울 수 있을거같지만 대략 5 ~ 6개 정도 공포게임을 했다면 처음 시작하여 약 10 ~ 20분 후 연출에서 놀라고 더이상은 크게 놀랄 연출은 없다고 느꼈다.

공포게임을 좋아한다면 크게 거부감이 있을거같지않지만, 잔인한 장면이 나오는건 아닌데 게임의 그래픽과는 달리 주인공이 죽을 때 사운드 효과와 화면에 피 이미지가 씌워지는 효과가 있다. 만약 공포게임을 처음하지만 이런 연출 싫어하면 안하는것이 좋을지도 모른다. (이것도 나름 공포게임이고 공포게임을 안하는 것이 나을테지만)

플레이타임이 적다고 대부분 평가받고있고, 공략 안보고 엔딩까지 진행에 약 9시간 걸린거같다. 그와중에 보스의 난이도 때문에 죽으면서 공략을 익히다보니 두시간 반 정도는 보스전에서 시간을 쓴거같다. 그래도 엔딩 이후에 진입 못했던 장소에 진입할 수 있고 거기에도 아이템을 찾고 퍼즐플이같은것을 할 수 있기때문에 아마 마음먹고 공략을 참고하지않고 플레이한다면 30 ~ 40시간 정도는 즐길 수 있을거같다. 이런 점 덕분에 그나마 3.5 ~ 4만원이 적당하다고 느꼈다(…).

게임이 불친절하다고하지만 잘 모르겠다. 메인 퀘스트는 보스전 말고는 딱히 막힐만한 부분이 없었고… 게임을 하면서 읽을 수 있는 게임 내 게시판 내용만 잘 생각하고 참조하여 진행하면 몇번은 삽질하고 죽어도(…) 진행에 문제없었다. (그래도 30 ~ 40시간 진행해도 풀지 못하는 퍼즐들은 결국 공략을 찾아서 풀게 될거같다. 아니면 오기가 생겨서 끝까지 삽질해보거나.)

마지막으로 게임 그래픽은 전반적으로 잘 뽑혔다고 본다. 아기자기한 캐릭터에 공포게임 분위기를 흐트리지 않을정도로 유지된 배경과 몬스터. 전체적으로는 깜짝 놀라게하는 방식이 아닌 조마조마함과 아슬아슬함을 잘 섞어서 공포 스릴게임을 만들었다고 생각된다. (물론 처음 깜짝 놀라게하는 연출 못지않게 흠짓하게하는 연출이 몇몇 있긴하다.)

아직은 DL 판을 구입하면 테마를 주는거같다. (오프라인에서 CD로 구입했기때문에 확실하게는 모르겠다.) 신도림 한우리에서 구입하니까 남아있는 테마 다운로드 쿠폰을 함께 준 덕분에 특전 테마를 얻을 수 있었다. (덕분에 5만원 가격에 구입했어도 만족.) 아래는 테마 모습.

테마는 정말 잘 뽑혔다. 이정도로도 충분히 잘 만든 테마이지만 지금까지 플스에서 일년 반정도 고정적으로 사용했던 Everybody’s Gone to the Rapture 테마, 세달정도 쓴거같은 Little Nightmare 테마가 다이나믹 테마였기에 CG 배경인 이 게임의 테마는 조금 아쉬웠다.

2017년 9월 9일 신도림 한우리 기준으로 특전 테마 다운로드코드가 남아있었으니 만약 구입할 생각이 있다면 기왕이면 한우리에 아직 다운로드 코드가 남아있는지 알아보고 구입하는것도 나쁘지 않을듯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